한미군사훈련에 WMD차단훈련 포함

정부는 미국이 주도하는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과 관련, 한미군사훈련에 대량살상무기(WMD) 차단훈련을 포함하고, PSI 회의결과의 브리핑을 청취하며, 역내.외 차단 훈련시 참관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24일 “지난 달 29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미측이 제기한 PSI 8개 협력방안 중 5개 분야에서 협력방침을 결정했으며, 이를 미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PSI 관련 협력의 일환으로 올해 4월 5∼6일 호주에서 개최되는 공중차단 훈련에 정부 참관단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정부는 종전과 마찬가지로 WMD 확산방지를 위한 PSI의 목적과 취지에 공감하며 PSI 협력 여부와 범위는 사안별로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이는 유엔안보리 결의와 해상운송불법행위 억제협약 개정을 통해 PSI가 국제규범으로 정착해 가고 있고, 세계 70여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19일 개최된 한미 장관급 전략대화에서 정부가 PSI에 참여하기로 합의했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 “전략대화에서는 PSI와 관련한 구체적 논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