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

우리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베이징에서 8일 개막하는 6자 수석대표회담을 앞두고 7일 러시아측과 양자 회동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오후 2시30분(현지시간)부터 베이징 웨스틴호텔에서 러시아 수석대표인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무차관을 만나 검증의정서 채택을 비롯한 회담 의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본부장은 오후 4시부터는 차이나월드호텔에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 및 일본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함께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을 가질 계획이다.

김 본부장은 앞서 베이징으로 떠나기 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회담전망에 대해 “낙관적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날 베이징에 도착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다른 곳과 양자접촉을 가지지 않은 채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