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北경유 천연가스 수송 추진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모스크바 크렘린 대궁전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이르면 오는 2015년부터 러시아산(産) 천연가스(PNG.Pipeline Natural Gas)를 우리나라로 도입하는 사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이날 정상회담 직후 양 정상이 참석한 가운에 양국 국영가스회사인 한국가스공사와 가즈프롬은 이와 관련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연간 최소 750만t의 천연가스를 30년간 도입키로 하고, 이에 앞서 가스공사와 가즈프롬은 러시아 국경에서 북한을 통과해 우리나라로 연결되는 가스배관 건설에 대한 공동연구에 나서기로 했다.

이번 공동연구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2010년께 최종계약이 체결되고, 이르면 2015년께 우리나라에서 한.러간 천연가스 배관을 통해 공곱되는 천연가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러시아로부터 도입하게 될 연간 750만t의 천연가스는 국내 총수요의 20%에 달하는 물량으로, 1천250만가구가 1년간 소비하는 규모다. 이를 운송하려면 축구장 크기 2배에 달하는 LNG(액화천연가스)선박 125척이 필요하다.

양 정상은 또 극동지역에서 LNG 액화플랜트사업,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하고 관련 연구를 진행키로 했으며, 양국 기업이 가스파이프라인을 공동 건설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이번 러시아 천연가스 도입사업은 지난해 9월 러시아 정부가 발표한 ‘극동.동시베리아 가스전 개발.공급.수출을 위한 장기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올 3월 양국간 천연가스 도입방안 협의가 개시된 이후 6개월만에 계약이 성사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연간 수요의 20%에 해당하는 천연가스를 신규로 안정 확보하는 것은 물론 기존에 중동과 동남아 위주였던 천연가스 도입원을 러시아로 다변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북한을 경유하는 천연가스 배관에 대한 한.러 공동연구는 북한과의 다양한 경제협력 사업의 모멘텀이 될 수도 있어 남북관계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밖에 천연가스 배관이 건설될 경우 중장기적으로 남북과 러시아가 각각의 정점을 활용한 ‘한국.북한.러시아 3각 경제협력’을 실현, 동북아 지역의 안정과 평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성사되면 러시아는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고, 우리나라는 저렴한 가격에 가스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되고, 북한은 통과료 수입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과 관련, 일각에서 지난 2006년 산업자원부(현재의 지식경제부)와 러시아 산업에너지부가 체결한 ‘한러 가스산업 협력 협정’과 거의 같은 내용이라는 지적을 내놨으나 청와대는 이를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시에는 한국, 중국, 러시아 등 3개국이 참여하는 사업이었고 타당성 조사는 됐지만 구체적인 사업 추진이 이뤄지지 않은채 이후 사실상 백지화됐다”면서 “이번에 추진되는 사업과는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06년 10월 옛 산자부는 오는 2012년부터 700만t의 가스를 파이프라인을 통해 러시아에서 도입하는 내용의 한러 가스산업 협력협정을 러시아 정부와 체결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