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오바마 대외정책’ 탐색 위해 訪美

오바마 차기 미국 대통령 취임에 따른 미국의 대외 정책 변화 방향을 파악하고 새로운 한미관계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한나라당 방미단이 오는 2~6일까지 미국의 뉴욕과 워싱턴 D.C를 방문한다.

한나라당 한미비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몽준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방미단은 전여옥 국제위원장과 김장수 전 국방장관, 홍정욱 통일외교통상위원 등 4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5박 6일간의 일정 동안 미국의 대표적인 외교, 경제 전문가들과 만나 오바마 행정부의 새로운 대외 정책 방향을 점검하고 ▲6자회담 틀의 유지 여부 ▲한미 FTA에 대한 미국 신정부의 입장 ▲경제 위기 탈출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 방향 ▲오바마 정부의 주요 인맥 등을 파악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2일 뉴욕에서 아산 정책연구원(이사장 한승주 전 외무장관)과 전미 외교정책협의회(NCAFP)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한미관계 토론회에 참석하고, 4일부터는 워싱턴에서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하는 한반도 문제 토론회에 참석하게 된다.

이날 토론회에는 존 헨리 CSIS 소장,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조셉 나이 하버드대 교수, 마이클 그린 조지타운대 교수 등 한반도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한다.

방미단은 이외에도 브루킹스연구소와 헤리티지재단 등 싱크탱크 연구원들과의 토론회와 오바마 캠프의 외교 정책 자문을 맡았던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전 백악관 안보담당보좌관, 리처드 홀부르크 전 유엔대사 등과도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