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 자해식 처사”…민주 “올 것이 왔다”

한나라당은 북한이 24일 개성공단 축소, 개성관광 중단, 남북간 열차운행 등 강도높은 대남 압박 조치를 발표한 것에 대해 ‘자해식 처사’라고 비난했다.

차명진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논평을 통해 “북한이 12월부터 군사분계선을 통한 개성관광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하며 또다시 협박을 시작했다”며 “북한 당국이 저렇게 버티기로 나올 때는 뭔가 다급한 속사정이 있다는 것을 이제 웬만한 사람은 다 안다”고 말했다.

구두논평을 통해서는 “(북한이 개성공단 인원을 축소한 조치는) 뺄셈식 조치로 남북관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자해식 처사다. 북한이 조만간 더 쓸 카드가 없을까 걱정”이라고 꼬집었다.

황진하 의원도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북한은 늘 우리나라나 미국의 정권 교체 시기를 이용해 자신들의 전략적 이점을 찾으려고 애를 많이 쓴다”며 “개성공단을 폐쇄했을 때 누가 더 손해인가 생각해 보면 북한이 답답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북한이 자꾸 벼랑끝 전술을 쓴다고 해서 우리가 좌지우지하고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선 안 좋다”며 정부의 원칙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반면, 민주당에서는 지금의 사태는 이명박 정부에게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비난하며, 정부의 대북정책 변화를 촉구했다.

최재성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수십, 수백 차례 경고했던 것이 현실로 다가왔다. 드디어 올 것이 왔다”며 “국민과 심지어는 보수 인사들의 경고까지 무시한 이명박 정부의 전적인 책임”이라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대북정책에 있어서 이명박표 자동차는 후진기어만 작동하는 자동차로 나 홀로 역주행을 즐기는 이명박 대통령의 근본적 성찰과 정책변화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세균 대표는 “개성공단 문제가 민주당 뿐 아니라 진보 보수 모두가 걱정하는 사안이 돼버렸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진짜 실용주의자라면 남북문제에 대해 적대관계를 풀고 필요한 조치를 해내는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