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민주 연합설…’열’ “정치 매춘”- ‘민’ “악덕포주” 공방

최근 한나라당의 ‘민주당과의 연합설’과 관련, 열린우리당은 민주당을 향해 “정치적 매춘행위”라고 비난하자 민주당은 열린당을 “악덕 포주당”이라며 반격했다.

열린당 민병두 홍보기획위원장은 20일 “민주당이 정치적 매춘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날 열린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민 위원장은 “박근혜계로 알려진 김무성 한나라당 의원이 얼마 전 보수연합∙지역연합을 얘기하며 민주당과의 연합을 얘기했고, 어제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민주당과 합당이 가능하다고 했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은 한나라당의 연합 제의가 오는 것에 부끄러워할 줄 알아야 한다”며 “민주당이 정치적 매춘행위를 하기 때문에 수구정당이 민주당을 넘보고 탐한다”며 맹공했다.

이에 민주당 김재두 부대변인은 20일 논평을 통해 “열린우리당은 약자에게 불법을 강요하는 정치적 악덕포주”라며 “망언을 한 민병두 위원장의 당직박탈과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은 지난해 여름 내내 정권을 통째로 줄 테니 한나라당에게 대연정을 하자고 애걸복걸했다”며 “남을 욕하고 돌 던질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유종필 대변인도 “한나라당에 대연정을 제안했다가 퇴짜맞은 열린당이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며 “여당은 한나라당에 공개 구혼했으면서 민주당은 러브콜 받는 것도 죄냐?”고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