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012년 2차 핵안보정상회의 개최 확정

한국이 오는 2012년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Nuclear security council)의 개최국으로 13일(미국 현지시간) 확정됐다.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세계 47개국 정상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제1차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 개최국으로 한국을 지명했고, 참가국 정상들은 이를 만장일치로 지지했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일 이명박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2차 핵안보정상회의의 한국 개최 가능성에 대해 타진했고, 이 대통령은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2차 핵안보 정상회의는 50여개국 정상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렇게 되면,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많은 국가의 정상들이 참석하는 국제행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을 비롯한 참가국들이 한국을 2차 핵안보 정상회의 개최국으로 지명한 것은 한국이 핵비확산조약(NPT) 등 비확산 규범을 성실히 준수하면서 민수용 원자력 이용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모범국가란 점과 한반도가 핵 문제에 있어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우리나라가 차기 핵안보정상회의를 개최하기까지 미국의 적극적인 역할이 주효했는데, 이는 긴밀한 한미동맹과 이 대통령과 오바마 미 대통령간의 돈독한 신뢰.협력관계를 반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나라로서는 북핵 문제 당사국으로서 핵안보 정상회의를 개최함으로써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지를 결집하고 공고화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핵안보정상회의 1세션 첫번째 발언자로 나서 현재 원자력발전소 20기를 운영중인 우리나라가 오는 2030년까지 원전 19기를 추가 건설할 예정이라면서 원전 발전 현황 및 기술 우수성을 설명했다.


또 한국이 2006년 핵물질 방호를 총괄하는 전문 독립기관인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KINAC)를 설립하고 방사성 물질의 추적과 감시, 방재 대응을 위해 정보통신 기술에 기반한 종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원자력 이용 과정에서 핵 안보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같이 원자력을 가장 평화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나라가 핵무기 위협에 가장 크게 노출돼 있는 것은 아이러니”라면서 “우리 정부가 북한의 핵무기 보유 동기 자체를 근본적으로 제거하고자 일괄타결 방안을 마련해 6자회담 참가국들과 협력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국제 핵안보 체제에 대한 기여와 역할을 증대하는 차원에서 ▲2011년 세계 핵테러방지구상(GICNT) 총회 서울 개최 ▲핵안보 교육.훈련센터 설립 ▲핵.방사성 물질의 관리.통제 체제 구축에서 우리의 선진 정보통신 기술 활용 방안 등도 언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