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전쟁영웅 김영옥씨 별세

한국계 전쟁 영웅인 김영옥 미 육군 예비역 대령이 지난 29일(현지시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6세.

일본계 교육재단 ‘고 포 브로크(Go for Broke)’는 방광암으로 여러 차례 수술받는 등 힘겨운 암투병 생활을 해온 김 대령이 이날 밤 10시40분께 로스앤젤레스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에서 숨졌다고 발표했다.

김 대령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럽 전선에서 유색인 미국 장교로 맹활약, 1945년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최고무공훈장을, 1950년 프랑스 정부로부터 십자무공훈장을 받은데 이어 올해 2월에는 프랑스 국가 최고훈장인 레종 도뇌르(Legion d’Honneur) 무공훈장도 받았던 전설적인 전쟁영웅이다.

2차대전 후 로스앤젤레스에서 잠시 세탁소를 운영했던 그는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재입대해 미 육군 7사단 31연대 1대대장으로 중부전선에서 전선을 약 60㎞ 북상시키는 등 혁혁한 전공을 세웠다.

김 대령은 전후에 여러 한인 단체들의 태동에 관여하고 일본계 교육재단 ‘고 포 브로크’의 설립에도 기여하는 등 미국 내에서 소수 약자들의 권익을 신장하는데 평생을 바쳐왔다.

그는 지난 10월 한국전 당시 공로를 인정받아 뒤늦게 우리 정부로부터 무공훈장 중 최고등급인 태극무공훈장 수여자로 결정됐고 국방부는 그의 일대기를 담은 ‘영웅 김영옥’을 진중문고로 보급하는 문제를 검토 중이다.

특히 그는 지난 10월 AP통신과의 회견에서 “태극무공훈장 서훈이 북한핵 문제를 해결하고 언젠가는 한반도를 통일하려고 노력하는 한-미 양국 간의 협력정신을 반영하는 것이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례식은 내년 1월9일 샌타모니카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며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측은 외교 행낭편으로 태극무공훈장을 전달받아 영결식장에서 추서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