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처드 “북한, 2012년 완공목표 100MW 경수로 건설 중”

북한이 오는 2012년 완공을 목표로 영변 지역에 100MW(메가와트) 규모의 실험용 경수로 건설을 추진 중이라고 최근 방북한 잭 프리처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이 밝혔다.


지난 2∼6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프리처드 소장은 16일 워싱턴D.C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북한 관리들은 ‘영변에 경수로를 건설 중’이라는 뉴스를 전달했고, 우리는 이 사실을 미 행정부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영변 지역을 직접 둘러본 프리처드 소장은 “북한이 경수로를 건설하고 있다는 곳은 과거 냉각탑이 있었던 곳 바로 인근 지역이며, 현장에서 콘크리트를 붓고 철근을 세우는 초기 단계의 공사가 진행 중이었다”고 말했다.


프리처드 소장은 북한이 건설을 추진 중인 영변 경수로는 지난 2003년 11월 중단된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의 함경남도 금호지구 경수로의 10분의 1 규모인 100MW급 경수로라고 전했다.


그는 “우리가 만난 영변 건설 책임자는 ‘100MW 규모 경수로를 지을 예정이며, 우리가 짓는 경수로는 실험용 경수로이며, 건설 역량을 입증하기 위해 비교적 소규모의 경수로를 우리 힘으로 지으려 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프리처드 소장은 영변 경수로 완공 목표 시점과 관련, “북측 건설 책임자는 ‘처음 해보는 일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지, 어떤 장애물에 부닥칠지 알 수 없다’면서도 평양의 모든 건설이 김일성 주석의 탄생 100주년인 201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을 거론했다”면서 영변 경수로도 2012년을 완공 목표로 하고 있음을 내비쳤다고 전했다.


프리처드 소장은 “북한이 영변 경수로 공사를 2012년 시한까지 마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우리는 회의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프리처드 소장은 지난 2~6일 개인 자격으로 방북해 북한 외무성 당국자 등을 만났다. 그는 방북 이후 한국에 들른 지난 10일 엄종식 통일부 차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 외무성 관계자들에게 ‘북한이 워싱턴으로 오려면 서울을 거쳐야 한다’는 미국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