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김정은 의중파악차 특사 파견 용의 있나’ 질문에…



▲푸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송영길 의원 일행을 맞아 면담하고 있다. /사진=연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송영길 특사와의 면담에서 ‘북한 상황과 김정은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북한에 특사를 보낼 용의가 없는가’란 질문에 “용의가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가 한반도 위기 상황 해소를 위해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푸틴 대통령은 이날 “북한 핵문제는 전쟁을 통해서는 절대 해결할 수 없고 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면서 “또 제재만으로 문제를 푸는 데는 한계가 있으며 제재를 하게 되면 북한 주민들 전체한테 불이익을 주는 인도주의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에 한반도에 전쟁 상황이 벌어지면 엄청난 재앙과 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절대 전쟁은 안 되며 대화로써 문제를 풀어야 한다”면서 6자회담 재개와 북미 간 직접대화 등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 간 대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반도 상황을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한국 배치와 관련해선 “사드 시스템이 북한의 장사정포를 방어할 수 없어 호용성에 한계가 있다”면서 “군사적 대응만으로는 문제를 풀 수 없다”고 했다.

이밖에 푸틴 대통령은 남·북·러 3각 경제협력 사업 재개 의지도 표명했다. 러시아산 가스의 한국 공급을 위해 북한 경유 가스관 건설 사업이나 철도 및 전력망 연결 사업 등을 거론, 3각 경제협력이 한반도 위기 해결에 기여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

이를 위해 푸틴 대통령과 송 특사는 한국 정부가 전담 부서를 만들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을 표했고, 이를 한러 정상회담에서 추가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은 양국이 북극 항로를 공동개척하자는 문 대통령의 제안에 동의했으며, 유라시아경제연합(EAEU)과 한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적극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양국의 첫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은 오는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한 기대를 밝혔으며, 9월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문 대통령을 초청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