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北 철광석 수입 타진

포스코가 북한으로부터 철광석의 수입을 타진하고 있다.

포스코차이나는 25일 김동진 사장이 북한의 대남 민간경협창구인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의 초청으로 24일 방북, 북한의 철광석을 시험 구매하는 것과 기존의 석탄 수입량을 확대하는 내용의 경협안을 놓고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2~3년 전부터 연간 수십t의 석탄을 북한으로부터 수입해 오고 있는 포스코차이나는 이번 방북에서 철광석의 시험 구매 가능성을 타진하고 석탄 구매량을 확대하기 위한 협의를 하게 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방북은 아직 국내에서 수입한 적이 없는 북한산 철광석의 구매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기초적인 차원에서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며 “북한측에 철광석 개발 등에 관한 소규모 공동투자안 등을 제의할 수는 있겠지만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제철소 건설 등에 대해서는 검토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함북 무산에는 총 매장량이 30억t, 채굴 가능 매장량이 13억t인 대규모 노천탄광이 있으며 협상이 순조로울 경우 포스코는 이 곳으로부터 철광석을 구매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이번 계획이 성공할 경우 새 정부 들어 난항을 겪고 있는 남북경협 사업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