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협력위해 김정일위원장 건강해야”

노무현 대통령이 정상회담 첫날 마지막 일정으로 오후 7시경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주최한 만찬에 참석했다.

만찬은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공동선언’에 합의한 곳으로 유명한 목란관에서 열렸다. ‘깜짝 영접’에 나섰던 김정일은 만찬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노 대통령은 “남북간의 평화도 협력도 잘되고 그럴려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건강하시는 것”이라며 “두분의 건강을 위해 건배하자”며 건배사를 외쳤다.

앞서 김 상임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북남수뇌상봉은 우리 민족의 통일의지를 확인하는 역사적 사건”이라며 “이번 상봉이 조국통일을 원하는 모든 겨레에 기쁨을 주길 바란다”며 말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6∙15남북공동선언의 핵심인 ‘우리민족끼리’ 정신은 통일과 번영을 밝혀주는 핵심”이라며 “우리에겐 이를 이어 받아 북남관계를 더 발전시켜 민족의 숭고한 사명인 조국통일의 새국면을 열어가야 할 성스러운 과제가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도 답사를 통해 “걸어서 군사분계선을 넘고, 이곳까지 오면서 남과 북이 한민족 한 핏줄임을 확인했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민족의 무궁한 발전을 이루자”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남북공동선언 이후 그 동안 신뢰를 쌓기 위해 중차대한 일이 발생할 때마다 역지사지하려고 최선을 다했고, 대화와 협력을 유지해 서로간 신뢰를 증진시켰다”며 “이번 회담이 그런 신뢰를 앞당기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조금씩 양보하자”고 덧붙였다.

노 대통령은 “힘과 대결의 시대에서 대화와 공존의 시대로 가고 있다”며 “남북의 공존을 위해 새로운 통합의 질서를 지금 이순간부터 열어나가자. 우리 하기에 따라 동북아의 새로운 통합의 질서를 만들고,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정상회담은 내일 두 차례 예정되어 있다. 정상회담 끝에 남북 두 정상은 합의문 또는 선언문을 이끌어 낼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