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 “‘6.15,10.4’ 입장표명해 대화분위기 조성해야”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평통)는 최근 이명박 대통령에게 6.15, 10.4 선언에 대한 입장 표명을 통해 남북 간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도록 건의했다.

평통의 이번 건의는 그동안 6.15, 10.4 선언에 대해 별반 언급을 하지 않아온 이 대통령이 이들 선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함으로써 단절된 남북관계를 풀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평통은 6.15, 10.4선언과 관련한 입장표명과 더불어 ▲비공식 특사 파견을 통한 상호 신뢰회복 추진 ▲8.15 경축사를 통한 새 대북정책 종합구상 천명 ▲대북 식량지원을 통한 대화여건 조성 등을 지난 4일 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8일 홈페이지(www.nuac.go.kr)를 통해 밝혔다.

평통의 정책 건의에는 이 외에도 정부내 대북정책 총괄 조정기능 강화, 통일 관련 네트워크 및 대 국민 소통 확대, 북핵 신고 검증 및 핵 폐기 단계에서 정부의 역할 제고, 미.북 경제관계 진전에 발맞춘 남북경협 활성화, 한반도 식량안보를 위한 남북공동프로젝트 제안 등이 포함됐다.

이번 정책건의를 위해 평통은 ‘북핵문제 진전에 따른 대북정책 추진방향’이라는 대 주제 하에 지난 달 12~20일 각 분과위원회별로 ‘북핵문제 진전에 따른 대책’ ‘남북대화 재개 등 남북관계 대책’ ‘북핵 2단계 이후의 남북경협’ ‘대북 인도적 지원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평통은 또 이번 정책 건의에 국내외 263개 지역협의회를 통해 수렴된 자문위원들의 여론도 반영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