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 종교인도지원위, 4대강 지속 촉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종교인도지원위원회는 7일 “4대 강 공사는 계획대로 진행하면서 환경을 잘 보호할 수 있도록 국민적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종교인도지원위원회는 대통령 자문기구인 민주평통 내에 정책 자문건의를 담당하는 10개의 전문 분과위원회 가운데 하나로, 첨예한 갈등이 빚어진 4대 강 사업에 대한 입장 발표로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위원회는 `4대 강 및 대북 인도적 지원과 국민통합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4대 강 공사는 돌이킬 수 없는 공정을 보이고 있다”며 “현 상황에서 사업 중단은 더욱 막대한 비용부담을 안게 됨은 물론, 더 큰 환경 재앙으로 귀착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4대 강 사업 진행의 가장 큰 걸림돌은 정부정책에 대한 편향적 오해와 잘못된 정보”라며 “이런 오해가 정치적으로 악용되고 있고, 결국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정부는 국민이 잘못 이해하는 4대 강 사업의 친환경적 요소를 충분히 알려야 하고, 4대 강 유역 지방자치단체와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일방적 사업추진보다는 최대한의 설득과 이해를 통해 국가 미래를 함께 열어가는 국민 모두의 `희망 한국 4대 강 사업’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4대 강 문제가 마치 종교문제, 종교갈등인 것처럼 비쳐지고 있지만, 엄밀히 따지면 종교문제가 아니라 종교인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환경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이명박 대통령이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5월24일 대국민담화에서 영·유아 등에 대한 대북 지원은 계속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적극 지지한다며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영·유아, 임신부 등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인도적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희윤 종교인도지원위원회 간사는 “호소문은 민주평통 사무처 의견과는 별개로, 46명 상임위원들의 의견을 물어 다수결로 채택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46명의 자문위원 가운데 10명가량은 위원회가 4대 강 문제에 대해서까지 발표까지 할 필요가 있느냐며 호소문 채택에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회는 8일 오전 11시 서울 언론재단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국민 호소문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