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시범농장 30만평 확대 합의

경기도는 올해 북한 벼농사 시범농장을 30만평(100ha)으로 확대하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황준기 기획관리실장을 단장으로 한 경기도 실무대표단은 12일 개성에서 북한 대표단(민족화해협의회)과 실무회담을 갖고 벼농사 시범농장을 지난해 9천평에서 올해는 30만평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올해 남북합작 벼농사가 진행될 시범농장은 북한 농업과학원 시험포장을 이용했던 지난해(평양시 룡성구역)와는 달리 농지가 많은 평양시 외곽 강남군으로 선정됐다.

북측은 현지사전답사, 기술협의, 볍씨파종, 모내기, 병충해 방제, 비료주기, 벼 생육조사, 벼베기 등 영농시기별로 경기도측 기술진의 방문과 영농작업의 편의를 보장하기로 약속했다.

도 관계자는 “벼농사 협력사업이 누구나 인정하는 남북합작의 분명한 증거가 될 수 있도록 30만평을 여러 곳에 분산하지 않고 한 지역에 집중하기로 했다”며 “농사의 특성상 경기도측 기술진의 접근이 편리하도록 대상지를 황해도와 접한 강남군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평양외곽 시범농장 9천평에서 북측과 공동으로 벼농사를 지어 북한 평균 수확량의 배에 달하는 14.8t의 쌀을 생산했으며 이중 1t을 최근 반입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