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시 중구역에 24시간 영업 약국 운영







▲평양 대동문 약국 입구. 출처=평스제약 홈페이지
지난해 북한에서 하루 종일 영업하는 약국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북한과 스위스 기업이 합작한 ‘평스제약합영회사’의 인터넷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8월 평양시 중구역에 하루에 24시간 영업하는 ‘대동문 약국 체인점’을 열었다.


평스제약합영회사는 “대동문 체인점은 평양에서 하루에 24시간, 한 주에 7일간 영업하는 첫번째 약국”이라며 이 약국이 평양에서 최고층 아파트 단지의 1층에 있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상에서 가깝다고 소개했다.


평스제약합영회사는 스위스 기업과 북한 보건성 산하 평양제약공장이 공동투자한 회사로 2004년 9월부터 평양에서 약품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이 회사 홈페이지에는 평양에서 영업 중인 9개 약국이 소개돼 있다.


지난해 북한에서는 24시간 영업하는 상점이 잇따라 등장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해 10월 평양 창전거리에 ‘해맞이식당’이 영업을 본격 시작했다고 전하며 이 식당에 있는 커피점이 하루 24시간 운영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