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제조 ‘솔’ 담배 역사속으로

다양한 계층의 애연가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왔던 ‘솔’담배가 25년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KT&G 관계자는 25일 “지난해 10월 남북경협 차원에서 북한 평양에서 제조해온 솔담배의 생산을 중단했고, 올해 5월 회사의 재고도 동이나 공급을 중단했다”면서 “이제는 소매점의 재고도 모두 동이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1980년 450원에 출시된 솔 담배는 당시에는 고급담배로 1982∼1986년까지 단일브랜드로 시장점유율 60%를 기록하며 연 20억갑이 팔릴 정도로 인기를 구가했다.

하지만 1994년 정부는 저소득층을 위한 저가 담배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방세법에 특례조항을 만들어 솔담배의 가격을 200원으로 내렸고 솔담배는 단번에 최저가 담배가 됐다.

이후 솔담배는 농촌지역이나 저소득층 밀집 지역을 위주로 공급됐고, 특히 농촌지역 노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가격이 낮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저가에 만들어져야 했던 솔담배는 1999년부터는 남북경협의 일환으로 북측으로 자리를 옮겨 평양의 공장에서 만들어지게 됐다.

하지만 가격이 200원으로 묶이면서 솔담배의 채산성은 갈수록 악화됐고 워낙 싸다 보니까 유통과정에도 허점이 생겨 암시장에서 공급가의 5배에 달하는 1천원에 거래되는 등 고민거리로 전락했다.

급기야 KT&G는 지난해 10월 북측과 남북경협 계약기간이 끝나면서 솔담배 생산을 중단했고, 지난해 1천만갑, 올해 400만갑 분량의 재고도 모두 소진돼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KT&G 관계자는 “시골 노인들에게는 솔담배가 성인이 된 이후 함께 한 시간으로 치면 동반자 반열에 들 정도로 정든 제품이라 생산중단을 망설였지만, 적자를 보고 있는데다 유통과정에서도 문제가 생겨 고심 끝에 그만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