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가정주부 요리대회 열려

북한의 가정주부들이 평소 갈고닦아온 요리솜씨를 겨루는 토속 음식 품평회가 최근 평양 평천구역 봉남식당에서 열렸다.

29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에 따르면 이달 들어 평양시 여맹위원회의 주최로 열린 품평회에는 각 구역의 여맹 소속 가정주부들이 참가해 각자 준비해온 지방 특산 음식을 선보였다.

특히 품평회에서는 평안남도의 토속 음식인 동치미.송편.잉어찜과 함께 함경도 지역의 각종 식혜류, 량강도 지방의 다양한 감자 음식이 이목을 끌었다. 토속 음식의 요리법도 함께 전시됐다.

평양시 음식품평회에서 각 지방의 다양한 토속음식이 출품하게 된 것은 평양의 가정주부들 가운데 지방 출신이 많고, 이들이 토속 음식과 관련한 모임에 적극 참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조선신보는 설명했다.

대성구역에 사는 홍영옥씨는 고향인 량강도에서 어린 시절 먹었던 감자꽈배기와 감자막갈이지짐 등을 선보였다.

평양시 여맹위원회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출품된 지방 특산음식들을 돌아보면서 우리 민족음식의 우수성을 다시금 새겨봤으며, 동시에 가정식 생활을 다양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 가공 방법들도 교환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