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農牛품평회 열려

북한 평양시 강남군에서 최근 부림소(농사용 소) 품평회가 열렸다.

14일 노동신문 최근호(3.7)는 “부림소들이 당장 멍에만 메우면 드넓은 포전(논밭)을 단숨에 갈아엎고 천리길도 단숨에 오갈듯한 기상이 엿보였다”며 품평회 모습을 전했다.

신문은 품평회에 나온 소 가운에 고읍ㆍ상암ㆍ영진협동농장의 부림소가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으며 특히 류포리의 소 관리공인 김화해씨가 키운 소는 체중이 500㎏나 됐다고 말했다.

또 “(평양시 강남군) 류포협동농장의 한 분조에서는 뜨락또르(트랙터)나 윤전기재(수송차량)로 하는 농삿일을 부림소로 많이 대신하고 있다”며 소 관리는 한해 농사의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영농 과제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모든 것이 어려운 조건에서 제 힘으로 안전하게 농사를 지어 풍년 가을을 마련할 강남군 협동농장의 포전이 눈앞에 펼쳐진 듯 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