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골프장 회원 1회 이용 25달러

북한 골프장 이용 요금은 남한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북한 무역잡지 ’조선의 무역’ 1월호가 밝혔다.

26일 입수된 북한 잡지에 따르면 평양시에서 38km 떨어진 평안남도 용강군 태성호 기슭에 자리잡은 평양골프장은 북한에서 유일한 18홀 골프장이다.

잡지는 평양골프장이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상공인들의 지원으로 1982년 6월 착공, 1987년 김일성 주석의 75회 생일(4.15)을 기념해 완공된 북한 최초의 골프장이라고 밝혔다.

북한에는 평양 골프장 이외에도 9홀 규모의 와우도, 양각도 골프장과 평양 실내연습장이 있다고 잡지는 전했다.

평양골프장이란 명칭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완공 직전에 방문해 명명한 것으로 알려졌고, 1987년 9월 재일동포와 일본인 200여명을 초청해 개장기념 골프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평양골프장은 부지면적 120만여㎡에 잔디밭이 45만㎡, 코스길이 6.2㎞이며 목욕탕과 식당, 휴게실, 한증탕, 기념품 판매대 등을 갖춘 연건평 2천700여㎡의 클럽하우스를 갖추고 있다.

1회 이용요금은 비회원이 100-120달러, 회원이 25달러 수준.

잡지는 “평양골프장은 골프경기도 좋지만 아름다운 태성호의 풍치로 해 더욱 인기를 끄는 매혹적인 문화휴식터”라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