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율 오후 3시 59.3%…17대比 11.3% 높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일 오후 3시 현재 제18대 대통령선거 총 선거인수 4천50만7천842명 가운데 2천403만2천398명이 투표에 참여, 투표율이 59.3%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997년 제15대 대선 때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 62.3%에는 못 미치지만 2002년 제16대 54.3%, 2007년 제17대 48.0%에 비해 높은 것이다.


15대 대선의 최종 투표율은 80.7%였으며, 16대와 17대에는 각각 70.8%, 63.0%였다.


선관위는 현 추세를 근거로 최종 투표율이 16대 대선 때보다 확실히 높아 70%를 넘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 시간대의 투표율 격차가 2002년 대선 때보다 5%포인트나 높아 75%를 상회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 시간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로 65.0%였고, 가장 낮은 곳은 서울(55.5%)이었다.


다른 광역시ㆍ도는 경북 64.2%, 대구 63.8%, 전북 63.5%, 전남 63.2%, 강원 61.4%, 대전 61.0%, 충북 60.8%, 경남 60.5%, 제주 60.0%, 충남 59.8%, 울산 59.5%, 부산 58.7%, 세종 58.6%, 경기 58.2%, 인천 57.4% 등이었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전국 1만3천542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된 투표는 아직 별다른 사건·사고 없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투표는 오후 6시까지 진행되며, 유권자들은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여권 등 관공서나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첨부된 신분증을 갖고 미리 통보받은 투표소에 가서 투표하면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