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北에 진상조사 조치 요구”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11일 북한군에 의한 남측 금강산 관광객 총격 피살 사건과 관련,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북한측에 공식 진상조사를 위한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차관은 이날 오후 이번 사건과 관련해 긴급 소집된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사건 경위를 보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희태 대표가 “현재까지 정부가 파악한 사건경위는 북한에서 현대아산 측에 통보한 내용이고, 북한이 우리 정부에 직접 통보한 사안은 없느냐”고 묻자 “현재로선 없다”며 “최근에 북측과 대화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을 제의했지만 북측이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상태라서 현재 대화의 기본채널은 마련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나라당은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차관으로부터 사건 경위와 정부대책을 보고받은 뒤 이를 바탕으로 당 차원의 대책을 숙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