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준비위원회 민간 부위원장에 정종욱 前주중대사

박근혜 대통령을 위원장으로 하는 통일준비위원회(통준위)가 15일 공식 발족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측 부위원장에 류길재 통일부 장관을, 관심을 모았던 민간측엔 주중대사를 역임한 정종욱 인천대 석좌교수를 임명했다.


통준위는 대통령을 포함해 민간위원 30명, 국회의원 2명, 정부위원 11명, 국책연구기관장 6명 등으로 구성됐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대통령소속 통일준비위 인적구성 및 운영방안을 발표하면서 “통준위는 민관 협업을 통한 내실있는 평화통일기반 구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 사회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투명성있게 통일논의를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수석은 민간측 부위원장에 정 교수를 임명한 것에 대해 “정 부위원장은 서울대 교수,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주중대사를 역임했으며 학계, 관계, 외교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쌓은 경륜과 역량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통일 준비를 원활히 추진할 분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민간위원은 학계·관계·경제계·사회단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인사들로 남북관계와 통일문제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의 중요성을 감안, 다양한 배경과 철학을 갖춘 인사들이 참여하게 됐다는 게 주 수석의 설명이다. 


또한, 통준위는 외교안보·경제·사회문화·정치법제도 등 분야에서 4개의 분과위원회를 구성하며, 이들 분과위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분야별 과제를 발굴하며 실질적 성과를 도출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교안보 분과에는 탈북자 출신인 고영환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실장을 비롯해 김석우 21세기국가발전연구원장 등 8명이 포함됐으며 사회문화 분야에서는 고건 전(前) 국무총리를 비롯한 7명이 인사가 선출됐다.


경제분야에서는 김영훈 농촌경제연구원 글로벌협력연구부장, 함범희 前 코레일 센터장 등 7명이 참여하며, 정치법제도 분야에서는 유호열 고려대 교수, 박세일 한반도 선진화재단 상임고문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됐다. 국회에서는 주호영 새누리당 의원과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여야 정책위원회 의장으로서 당연직으로 참석하게 됐다.


정부위원은 부위원장인 류 통일부장관을 포함해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외교부, 국방부, 법무부 장관 등 11명의 의원들로 구성됐다. 또 통일연구원, 국립외교원, 한국개발연구원, 국방연구원, 국토연구원,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등 6개 기관장들이 참여했다. 


박 대통령은 올해 초 ‘통일대박’을 얘기하고 통준위를 출범시켜 한반도 통일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하지만 이번 통준위 민간위원 임명을 보면 진보·보수 인사를 적정하게 안배하면서 ‘구색맞추기’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