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에서 재외동포 역할 높여야”

통일 과정에서 660만명에 이르는 재외동포들의 역할을 높이기 위해서는 통일이 모국 중심이 아니라 세계 각국의 재외동포들을 포함하는 ‘한민족 공동체’ 형성이라는 것으로 개념을 넓혀야 한다고 최진욱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26일 주장했다.

최 연구위원은 통일연구원 온라인 시리즈에 기고한 ‘통일과정에서 재외동포의 역할 증진 방안’이라는 주제의 글에서 “남북 화해무드가 조성되면서 통일과정에서 뿐 아니라 통일한국에서도 주요한 행위자로서 재외동포의 역할이 부각되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한민족 공동체’는 “한국 중심적 사고에서 벗어나 각 지역의 문화적 특성 또는 고유성을 인정하는 문화다원주의에 기초하는 다중심적인 네트워크 개념”이라고 설명하고 이를 형성하기 위해 무엇보다 “정부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부의 의지는 “재외동포 문제를 주요정책 과제로 선정해 재외동포의 동질성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주변국의 역사왜곡, 동화정책, 차별정책 등에 강력히 대처하는 한편 각 국의 한민족 사회를 연결하는 조직망을 구축하고 지도자를 양성하며 공동의 이익을 확장하는 사업을 펼치는 것”이라고 열거했다.

아울러 재외동포들은 “현재 거주지에서 성공적인 정착을 하고 경제적으로 성공할 뿐 아니라 정치.사회적 영향력의 확대도 증진시켜야 한다”며 이를 통해 “재외동포 사회 내부에서 통일의 동력을 이끌어내고, 실제적인 모국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연구위원은 “한국이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에 동류의식을 가지는 상당한 규모의 동포사회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한민족 전체의 미래를 위한 귀중한 자산”이라며 “한민족 네트워크 개념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에서 부딪히는 한계를 극복하고, 통일한국의 국가브랜드를 한 단계 높이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