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PSI, 대결선포 아니다”

정부는 19일 우리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 방침에 대해 북측이 전날 군사적 대응을 시사한 것과 관련, 유감을 표명하고 PSI 참여가 남북관계와 별개의 조치임을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통일부 대변인 논평에서 “PSI는 국제사회의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노력으로, 특정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며 남북관계와 별개의 조치로 북한에 대한 대결.선전 포고가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말했다.

논평은 이어 “북한은 18일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을 통해 로켓발사 이후 국제사회 및 우리의 움직임에 대해 비난하면서 군사적 위협을 했다”며 “정부는 북한의 거듭되는 위협적 언동과 긴장조성 행위를 개탄스럽게 생각하며 그러한 언행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남북관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한다”고 밝혔다.

논평은 또 “정부는 북한에 대해 도발적 언동을 중단하고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력으로 풀어나갈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18일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을 통해 남한이 PSI에 전면참여하는 것은 “선전포고”라며 “이명박 역적 패당은 서울이 군사분계선으로부터 불과 50㎞ 안팎에 있다는 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협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