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천해성 대변인 승진·유임

통일부는 7일 천해성 대변인을 고위공무원단 나급에서 가급으로 승진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날 천 대변인의 승진 발령은 통일부 대변인 자리가 기존 고위공무원단 나급에서 가급으로 격상된데 따른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 부처중 가급 대변인은 외교통상부 뿐이었다.


이에 따라 통일부의 가급 직제는 통일정책실장, 기획조정실장, 통일교육원장, 남북회담본부장, 대변인, 남북회담상근대표(1명) 등으로 조정됐다. 통일부는 앞서 기존 가급이던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대표(경제·사회·문화분야)를 나급으로 내리고, 대신 대변인 자리를 나급에서 가급으로 격상하는 직제 개편을 단행했다.


통일부는 대변인 직급을 높인 이유에 대해 대북정책에 대한 대국민 소통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천 대변인은 행시 30회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책조정실 정책담당관, 남북회담본부 회담기획부장, 통일교육원 교수부장, 인도협력국장 등을 지냈으며 지난 2009년 5월부터 대변인을 맡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