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자제요청 불구 삐라살포 유감”

통일부는 정부의 강한 자제 요청에도 불구, 민간 단체들이 20일 대북 삐라 살포를 강행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 단체들이 삐라를 살포한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향후 정부는 19일 관계기관 대책회의에서 결정한 대로 삐라 살포 등 행위가 예상될 경우 법의 테두리 안에서 유관부처 합동으로 적극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 홍양호 통일차관 주재로 범 정부 대책회의를 개최, 삐라살포가 남북간 합의 이행 차원에서 바람직하지 않으며 현재의 남북관계 상황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자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유관부처 합동으로 적극 대처키로 한 바 있다.

그럼에도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납북자가족모임의 회원 10여명은 당초 계획대로 20일 김포시 월곶면 일대에서 국군포로의 생사 확인 및 송환 촉구, 북한에 보내는 메시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가계도와 건강이상설 등의 내용을 담은 전단 10만장을 풍선에 담아 날려 보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