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전략 TF팀 구성한다

통일부는 남북관계와 관련한 중.장기 전략 수립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부내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계획인 것으로 7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통일부는 통일정책국을 중심으로 `전략 TF(가칭)’를 구성, 정부가 추진해온 대북정책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북한의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중.장기 남북관계 전략을 집중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통일부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달 31일 이명박 대통령이 통일부 업무보고를 받은 뒤 “장기적 관점에서 대북문제를 풀어갈 것”이라며 중.장기 대북 전략 수립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라고 주문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 대통령은 남북대화 재개와 대화 재개시 추진할 각종 사업에 강조점을 둔 통일부의 업무보고에 대해 `장기적인 대북 전략과 관련한 내용이 부족하다’는 취지의 지적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정부 소식통은 TF 구성 취지에 언급, “그간 통일부에서 해왔던 중.장기 대북 전략 수립을 보다 내실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기존 대북정책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앞으로 추진할 정책의 큰 그림을 그리는 기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