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내달부터 이산가족 전수조사 착수

통일부는 다음 달부터 이산가족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31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올해 이산가족정보통합센터에 등록한 이산가족 중 생존해 있는 8만2천여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실태를 파악할 방침”이라며 “2월부터 전화나 우편(이메일 포함), 방문 등을 통한 직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2009년 개정된 ‘남북 이산가족 생사확인 및 교류 촉진에 관한 법률(이산가족법)’ 시행령에 따른 것으로 통일부는 지난해 예비조사를 한 데 이어 올해 처음으로 전수조사를 시행하는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지구 상에서 가족들의 만남을 국가권력이 통제하는 곳은 한반도밖에 없다”면서 “정부는 전면적인 생사확인과 상봉 정례화, 고향방문 등 근본적인 해결을 추구하고,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검토해 북한이 받아들인다면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