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체류인원 100명 확대

통일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체류인원을 기존보다 100명 정도 늘린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등에 따르면 통일부는 전날 입주기업들에 새로 할당한 체류인원 숫자를 통보했다.


이는 체류인원 제한을 풀어달라는 기업들의 요구에 통일부가 지난 12일 생산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체류인원을 유연성 있게 관리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통일부가 기업들에 통보한 전체 개성공단 체류인원은 기존 500~600명에서 600~700명 사이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약 100명 정도 늘어나는 셈이다.


정부 소식통은 “입주 기업들의 상황에 맞게 선별적으로 체류인원 숫자를 늘렸다”며 “체류인원을 추가로 할당받지 못한 기업도 있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에서 가동 중인 기업이 121개임을 감안하면 기업별 체류인원 증원은 대체로 1명, 많아야 2명 수준인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5.24 천안함 대북조치에 따라 개성공단 체류인원을 기존 1천여명에서 500명 수준으로 줄였고, 이 과정에서 기업별로 체류인원 숫자를 할당했다.


그러나 입주기업들은 통일부의 체류인원 추가 할당이 100명선에서 그친 데 대해 “장난하는 것이냐”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입주기업들의 모임인 개성공단기업협회에는 불만을 토로하는 입주기업들의 전화가 쇄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기업 관계자들은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찾아가 항의해야 한다며 격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