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식량사정 예의주시…입장은 불변”

정부는 26일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막기 위해 남측이 긴급지원을 해야한다는 민간단체의 주장이 제기된 것과 관련, 북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긴급지원을 해야 할 상황은 현재로선 아니라고 판단하지만 현재 북한 식량실태에 관해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주의깊게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소식통은 “정부의 판단에 영향을 줄 만한 변수가 발생한 것은 아닌 만큼 당장 대북지원과 관련한 구체적 행동에 나설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순수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은 북핵 등 정치적 문제와 관계없이 보편적 인도주의 차원에서 추진하며 ▲북한이 지원을 요청할 경우 이를 검토해서 직접 지원하고 ▲북한 주민의 식량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확인되거나 심각한 재해가 발생할 경우 식량지원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북한이 올해 필요로 하는 최소한의 식량 배급 물량인 약 542만t 중 120만t 상당이 부족한 것으로 추정하지만 현재로선 북한의 요청에 관계없이 긴급지원을 해야할 상황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다만 정부는 북한의 정확한 식량사정, 대남 비방 정도 등 북한의 태도, 국내 여론 등을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한 중요 변수로 들면서 북한내 상황 및 국내 여론의 변화 추이 등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앞서 북한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이날 북한의 지난해 식량 생산량을 정부 당국 추정치보다 151만t 적은 250만t으로 추정하면서 아사자 속출 사태를 막기 위해 6~7월 필요량 중 20만t을 남에서 긴급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