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미사일 상황대책반 27일부터 가동

통일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 오늘(27일)부터 ‘북한 미사일 상황대책반’을 가동한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 미사일 상황과 관련해 북한 미사일 상황대책반을 구성해 가동할 계획이다”면서 “오늘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대책반 단장은 김천식 통일정책국장이 맡는다. 상황대책반은 이후 북한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이것이 미칠 파장을 분석해 방북 및 개성공단 체류 인원 등의 문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된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부터 대책반 현판식을 갖고 본격 업무를 시작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