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미사일 대비’ 설 연휴 24시간 비상근무

통일부가 설 연휴(8~10일) 기간 동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한다고 5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부서별로 비상근무조를 편성· 운영하고 북핵 종합상황실을 증원하는 등의 태세를 갖추겠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또 정 대변인은 “특히 사무처와 개성 간 연락 체계를 계속 가동하면서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소통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연휴기간에도 북한 내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는 조치를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예상 시점에 대한 질문에 “북한은 예고 시점에 기상상황 등 적절한 조건이 갖춰지면 언제든 미사일을 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면서 “유관기관과 (미사일 발사 움직임 관련)정보를 계속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2일 국제해사기구(IMO) 등 국제기구 3곳에 사실상 장거리 미사일인 ‘지구관측 위성’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했으며, 발사시점은 8일부터 25일 사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