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교육 종사자들 ‘盧정부 통일정책 C학점’

중·고등학교, 대학강단 등에서 통일교육을 하고 있는 교사 및 대학교수들은 노무현 정부의 통일정책에 대해 평균 71.1점(C학점)을 매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정숙경 성균관대 교수가 통일부의 용역보고서 작성을 위해 7월 20일부터 8월 25일까지 통일교육 종사자 227명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이 조사는 100점 만점 기준으로 항목별 평가를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33%(75명)는 노무현 정부의 통일정책이 41∼60점이라고 답했으며, 9.7%(22명)는 40점 이하라고 평가했다. 이어 9.7%(22명)가 81∼90점을 줬고 3.1%(7명)가 91∼100점 정도라고 평가해 전체적으로 현 정부의 통일정책을 낮게 평가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노무현 정부의 통일정책에서 보완해야 할 사항에 대해선 27.8%가 ‘남북관계의 구조적 개선’을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 16.7%가 ‘일관된 통일정책’을 주문했다.

통일 시기와 관련해서는 56.4%가 10∼20년 이내를 꼽았고, 24.7%가 5∼10년 이내라고 답했다. 바람직한 통일 유형을 묻는 질문에는 29.3%가 ‘남북연합’, 19.1%가 ‘남한의 흡수통일’이라고 응답했다.

북한에 대한 인식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중 54%가 ‘대등하게 협력해야 할 대상’이라고 봤고, 35.8%는 ‘여전히 경계해야 할 대상’으로, 10.2%는 ‘항상 지원해야 할 대상’이라고 답했다.

한편 정 교수는 통일교육 종사자들이 참여정부의 대북정책에 낮은 점수를 주고 있는 이유에 대해 “정부의 일관성 없는 대북정책이나 북한 미사일 발사 등 돌발상황에 대한 대처 미흡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