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북한관련 통계 대외의존도 100%”

통계청이 자체적으로 작성하고 있는 북한 통계는 단 한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배숙 민주당 의원이 28일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통계청의 북한관련 통계의 대외의존도는 100%”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2009년을 기준으로 통계청은 115종의 자료를 국가정보원 등 국내외 14개 기관서 통계를 제공받고 있으며, 국가정보원과 통일부에서 제공받고 있는 북한 관련 자료가 72%로, 이들 기관의 자료에 대한 의존도가 거의 절대적인 실정”이라고 밝혔다.


조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기관별로는 국정원이 58건(50.43%)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통일부 25건(21.74%), 한국은행과 FAO는 각각 5건(4.35%), KOTRA 4건(3.48%)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통계청에서 하는 일은 북한통계 작성기관들로부터 자료를 제공받아 이를 요약·정리하는 수준에 불과하다”면서 “북한통계의 상당수가 의도적 조작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통계청이 가지고 있는 통계 인프라나 조사 노하우를 이용하여 북한통계 작성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북한 통계의 정확성을 높이고 실효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