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대학생 10명 중 3명 학업중단 고민”

탈북 대학생 열명중 세명가량이 학업중단을, 네명은 적성과 맞지않아 전공이나 학교변경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홍정욱 한나라당 의원이 5일 밝혔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홍 의원은 이날 탈북 대학생 1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업중단을 고민해 본적이 있냐’는 질문에 27.3%(30명)가 ‘대학이나 전공변경을 고민해 본적이 있냐’는 질문에 38.5%(42명)가 “그렇다”라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학생활에 애로를 많이 느끼느냐’는 질문에는 “매우 많다”가 15.0%(16명), “상당히 많은 편이다”가 36.4%(40명)로 나타나 절반이상의 탈북 대학생들이 애로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애로사항으로는 경제적 문제가 47.7%(51명)로 가장 많았으며, 수학능력 등 학업에 대한 부담감이 30.8%(33명)로 집계돼 경제적인 부담과 대학수업을 쫓아가기 힘든데 따른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향후 진로에 대한 고민이 13.1%(14명), 대인관계 문제가 6.5%(7명)로 나타났다.


또 ‘대학입학 전 가장 부족했던 교육이 무엇이었냐’라는 질문에는 “영어를 비롯한 외국어”라는 답변이 57.3%(63명)으로 가장 많았고 “언어와 논술교육”이란 응답이 32.7%(36명)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취업시 필수 요건인 “공인 영어성적이 없다”는 답변은 무려 80.6%(87명)으로 조사됐고 탈북 대학생들은 ‘취업시 탈북자란 이유로 불이익을 받는 다고 생각한다’는 응답도 56.1%로 집계돼 영어로 인한 탈북대학생들의 부담은 취업준비에 까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이와 같이 탈북대학생들의 느끼는 어려움에 대해 “탈북 대학생들이 ‘탈북자 특별전형’을 통해 손쉽게 대학에 입학하지만 경제적 문제와 학업을 쫓아가지 못하는데 따른 애로,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불안 등으로 입학 후에도 남한 대학생보다 훨씬 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탈북 젊은이들이 장차 이 사회의 통일주축세력으로 성장해야함을 고려한다면 이들의 순조로운 사회생활 적응을 위해서라도 탈북대학생들의 적응을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