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8명 베이징 일본학교 진입

탈북자로 추정되는 신원 미상의 남녀 8명이 24일 오전 3시40분(현지시간)께 베이징(北京) 차오양(朝陽)구 일본인 학교에 진입, 보호를 요청했다.

9살, 11살짜리 자매가 포함된 여성 7명과 20대 남성 한 명인 이들은 이날 철제 사다리로 철조망을 넘어 학교로 진입한후 한국행 희망을 피력했다.

일본인 학교는 탈북자 진입이 늘어나자 학교 담 철조망에 경보 장치를 설치하는 등 경비를 강화, 일행 8명은 학교 진입에 애를 먹었다.

이들은 대부분이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 가족의 주선으로 서울행을 위해 일본인 학교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들은 한국행에 성공한 탈북자가 많아 앞으로 중국이나 북한에 있는 가족을 서울로 데려 오려는 시도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대사관측은 학교로부터 연락을 받고 현장에 영사를 보내 일행 8명을 일단 대사관으로 옮길 계획이다.

그러나 공안은 철조망에 설치된 경보가 울림에 따라 학교안으로 즉각 진입, 탈북자들과 실랑이를 벌였다. 일본인 학교는 외교관 면책 특권이 없는 곳이어서 공안이 일행 8명을 연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베이징 일본인 학교에는 탈북자들이 작년에만 최소한 4차례 진입, 일본 대사관의 보호를 받다 대부분이 제3국을 통해 한국으로 건너갔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