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30여명 조만간 미국행”

북한에서 탈출해 태국 등에 머물고 있는 탈북자 10여 명이 이르면 이달 중 미국으로 망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천기원 두리하나선교회 목사가 말했다.

해외 체류 탈북자를 돕고 있는 천 목사는 6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태국 등 제3국에 있는 탈북자 10여 명이 미국 망명 심사를 이미 마치고 지문 조회 등 막바지 입국 심사를 받고 있다”면서 “이르면 이달 안이나 늦어도 내달 초 미국으로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 목사는 “먼저 10여명에 이어 다른 20명가량도 미국에 들어갈 수 있도록 절차를 밟고 있다”면서 “미국 측이 적극적인 입장을 보일 경우 이르면 8월 말까지 모두 30여명의 탈북자의 미국 망명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켈리 라이언 미 국무부 인구.난민.이주 담당 부차관보는 지난달 22일 미국의 소리 방송(VOA)과 가진 인터뷰에서 “미국의 탈북 난민 수용은 부시 대통령이 추구하는 인권분야의 우선 과제가운데 하나”라며 “적어도 12명 이상 50명 이하의 탈북자들이 미국에 올 것으로 본다”고 밝혔었다.

미국은 북한인권법에 따라 지난해 5월 태국에서 6명의 탈북자를 받아들인 이후 지금까지 6차례에 걸쳐 30명의 탈북자를 수용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