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1명 라오스 美대사관 진입”

탈북자로 추정되는 2명이 라오스 주재 미국 대사관에 진입을 시도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9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탈북자로 보이는 2명이 18일 오전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시 중심가찬타부리구 바토로니가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의 2m 높이 담장을 넘다 한 명은 체포돼 라오스 경찰에 넘겨졌다.

다른 한 명은 대사관 진입에 성공했으나 아직까지 탈북자 여부와 라오스 입국경위 등에 대해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 소식통은 현재 비엔티안시에서 탈북자로 추정되는 20여명이 서방국가의 대사관에 진입하기 위해 배회 중이며 다수의 탈북자들이 라오스 전역에 분산돼 있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이에 따라 라오스 경찰은 탈북자들의 진입을 막기 위해 공관 경비를 한층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과 전통적 우호국가인 라오스는 남한과 1973년 통상대표관계를 수립했으나2년만에 단교했고 1995년 외교관계를 재개해 이듬해 상주대사관을 개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