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美특사, 캐네스 배 석방 위해 30일 전격 訪北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오는 30일 북한에 억류 중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의 석방을 위해 전격 방북한다.

미국 국무부는 27일(현지시간) 마리 하프 부대변인 명의의 보도자료에서 “일본 도쿄를 방문 중인 킹 특사가 북한의 초청을 받아 30일 북한을 방문해 31일 귀환할 예정”이라면서 “킹 특사는 북한 당국에 인도적 차원에서 케네스 배를 용서하고 특별사면을 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킹 특사는 방북기간 북한 당국과 배 씨의 사면과 석방문제를 협의한다. 북한 당국이 특별사면을 하면 배 씨는 지난해 11월 체포된 이후 10개월 만에 석방되는 것이다.

미국 고위 관리가 북한을 공식 방문하는 것은 지난 2011년 5월 북한에 의해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에디 전(한국명 전용수)씨의 석방을 위해 킹 특사가 방북한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특히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처음으로 미국과 북한 간 관계 개선을 추진할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한중일을 순방 중인 킹 특사는 지난 22일 방한해 정부 관계자 및 탈북자들을 면담하는 등 북한 문제를 논의한 뒤 27일 일본을 방문했다. 킹 특사는 방한 당시 “지금 당장 북한을 방문할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이 킹 특사를 초청한 이유에 대해 한 대북 전문가는 데일리NK에 “최근 남북관계 개선에 이어 중국 우다웨이 6자회담 수석대표가 방북해 6자회담 재개가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킹 특사 방북을 통해 미국과의 관계 개선에도 나서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함경북도 나진을 통해 북한에 들어갔다가 억류된 배 씨는 올해 4월 말 ‘반공화국 적대범죄행위’를 이유로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북한 내 특별교화소(교도소)에서 수용 생활을 해왔다.

배 씨 가족은 이달 초 배 씨의 최근 몸무게가 50파운드(23㎏)나 빠지고 신장과 간에 이상이 생겨 외국인 전용 평양친선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