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컴 “개성공단에 전자팩스 설치”

개성공단에 전자팩스가 처음으로 설치됐다.

기업정보화솔루션 전문기업 키컴(www.kicomfax.co.kr)은 자사의 팩스문서관리시스템일체형 제품인 `명인전자팩스 F-BOX(에프-박스)’를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의 요청으로 개성공업지구 기술교육센터에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회사는 팩스문서관리시스템이 북한에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팩스문서관리시스템인 명인전자팩스의 도입으로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는 개성과 서울간의 업무 연락을 전자팩스로 처리할 수 있으며, 업무 연락시 송수신된 모든 팩스 문서는 데이터베이스로 저장해 효과적인 문서 자산 관리 및 문서 보안이 가능해진다.

또 전자팩스의 특성상 내부 네트워크만으로도 송수신된 팩스의 내용을 조직원이 모두 공유하고 관리, 처리할 수 있어 신속 정확한 업무 처리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키컴 측은 설명했다.

키컴의 이윤규 사장은 “개성공단의 경우 인터넷이 되지 않아 외부와 통신을 위한 업무용 솔루션이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명인전자팩스가 설치된 개성공업지구 기술교육센터는 개성공단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1월에 문을 연 곳으로, 서울에 있는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가 직접 들어가 남측 기업의 기술을 북한 근로자에게 전수하고 개성공단의 운영 관리를 책임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