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北에 부드러운 논조”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한.중.일 등 아시아 순방에 나서면서 북한에 더 부드러워진 논조를 취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첫 순방국인 일본으로 향하는 기내에서 클린턴 장관이 미국은 북한이 핵 야망을 포기한다면 매우 관대한 자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해 유화적인 자세를 보였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클린턴은 “북한이 검증가능하고 완전하게 핵을 폐기하고 비핵화를 하는 쪽으로 향한다면 미국의 입장은 북한과 함께 일하는데 매우 관대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이는 단지 외교적인 면 뿐이 아니며, 미국은 식량과 연료는 물론 에너지 지원을 통해 북한 주민을 도울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지난 13일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 연설에서도 “북한이 진정으로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그리고 검증 가능하게 폐기할 준비가 돼 있다면 오바마 행정부는 양국관계를 정상화하고 한반도의 오랜 휴전체제를 평화조약으로 대체하고 북한 주민들의 에너지와 다른 경제적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지원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밝혔었다.

신문은 클린턴 장관의 발언은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 포기할 경우 경제 지원과 다른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는 미국의 정책에 변화를 보여주지는 않았지만 그 논조는 이전의 미 정부 관계자의 발언에 비해서는 뚜렷하게 부드러워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그러나 미국과 아시아 간에 세계 경제위기나 기후변화에 관한 연대를 구축하려는 클린턴 장관의 순방에 북한은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면서 북한이 한국에 대해 호전전인 발언을 해왔고 장거리 미사일 테스트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도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