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리 “북한은 악(evil)…주민인권 침해 심각 수준”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북한은 악(evil)이고 사악한 곳이다. 책임을 물 수 있도록 전세계의 큰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케리 국무장관은 이날 MS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적용할 수 있는 모든 법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은 지구상에서 가장 폐쇄적이고 잔인한 곳 가운데 하나다. 거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그곳에는 우리 모두가 걱정해야 하는 사악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한의 부패와 인권 침해의 정도는 말할 필요도 없다”며 “그들은(북한) 사람들을 처형하고, 122밀리미터 대공화기를 이용해 사람들을 제거하면서 주민들에게 이런 걸 보도록 강요한다”고 비판했다.


지난 2002년 조지 W. 부시 당시 대통령도 이란, 이라크와 함께 북한을 ‘악의 축’으로 지목한 바 있다.


케리 장관은 최근 중국 방문 기간에 현지 당국자들과 북한의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선택에 대해 매우 진지한 대화를 했다”며 “우리는 지속적으로 (북한의) 행동을 압박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북한의 가시적인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