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천안함 원인 규명돼야 6자회담 논의”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14일(현지시간)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이 규명된 이후에 6자회담 재개 논의가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캠벨 차관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침몰한 천안함의 인양과 원인 규명이 우선”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캠벨 차관보는 “현 시점에서 천안함을 인양하고 함정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규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한국 측에 전했다”며 “그 이후 향후 방향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리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관련, “최근 전개된 상황을 바탕으로 다음 조치를 취한다는데 한미 양국은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한미 양국이 6자회담 재개에 있어서 천안함 사건 원인규명을 중대한 요소로 고려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으로 판명될 경우, 6자회담 재개는 장기간 불투명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지난 2일 방한한 캠벨 차관보는 천안함 침몰 관련 북한과의 연관성에 대해 “추측하지 않겠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