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미북관계 ‘새로운 장’ 열 준비돼 있다”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9일(현지시간)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할 경우 미북관계의 ‘새로운 장(a new chapter)’을 열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캠벨 차관보는 이날 싱크탱크 헨리 스팀슨센터가 주최한 아시아정책 좌담회에 참석해 “우리는 핵문제 등 여러 문제를 분명하게 다루기 위한 ‘새로운 장’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공식, 비공식 채널을 통해 (북한에) 명확히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정일 사후 미북관계에 대해 “북한내 상황의 전개를 파악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북한 새 지도부의 근본적인 특징에 대해 분명하게 규정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이어 “김정일 사망시점과 북한 당국의 공식 발표 시점에는 시차가 있었고, 북한의 맹방인 중국까지 포함해 누구도 이 사태가 벌어졌는지를 몰랐다는 점은 북한내 상황의 전개를 관찰할 때 보다 신중해야 한다는 점을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내 권력승계와 새 정부의 정책적 우선순위가 어떻게 되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한국, 일본과 최대한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아직은 판단하기 이르다”고 부연했다.


캠벨 차관보는 또한 “북한이 비핵화와 다른 이슈들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면, 우리는 북한과 다른 종류의 관계를 구축할 준비가 돼 있음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 개선이 첫번째 조치로 이뤄져야 하며, 그것은 추가적인 보다 근본적 협상으로 가기 위한 전제”라고 강조하면서 “우리는 6자 회담의 재개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직접 채널을 통해서 또 공개적 방식으로 북한 측에 도발적 행위는 예측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위험이 있다는 점을 전했다”며 “최대한 주의깊게 현 상황을 관리해야 하며, 중국이 이 같은 메시지가 분명하게 공유되도록 역할을 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캠벨 차관보는 “한국은 반복된 도발에 놀라울 정도로 자제심을 발휘해왔지만, 한국 지도자들은 북한이 추가로 도발할 경우 이에 대응해야 한다는 엄청난 국내적 요구에 직면한 상황이라는 점을 밝혀왔다”며 “미국은 그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 측에 자제와 주의를 촉구해왔고, 한국과 최대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