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일행 서울 도착…김정일 면담 여부 주목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을 단장으로 하는 ‘디 엘더스(The Elders)’ 대표단이 2박3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28일 오후 2시경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오후 3시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비공개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 오후 4시 15분에는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면담하고, 오후 5시 45분에는 다시 하얏트 호텔로 자리를 옮겨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카터 일행은 기자회견에서 김정일과 면담 여부를 포함한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카터 일행은 기자회견 이후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에서 김성환 외교장관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한다. 이명박 대통령과 면담 여부는 미정이지만 대통령 일정상 성사 여부는 낮아 보인다.


카터 전 대통령이 김정일을 만났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서울 도착이 당초 예정보다 1시간 가량 늦어졌다는 점에서 이날 오전 김정일과의 면담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아직 카터 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을 만났다는 북한 보도는 없었다”며 “현재 면담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카터 전 대통령은 지난 26일 평양을 방문해 북한 박의춘 외무상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면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