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북한 식량난, 끔찍한 상황”

한반도 긴장 완화와 북한의 인도주의 문제 해결을 위해 26일 방북길에 오르는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25일 북한의 식량난이 “끔찍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 래플스 호텔에서 방북 취지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세계식량계획은 북한의 배급량이 평균적으로 1천400칼로리에서 700칼로리로 낮아졌다고 보고했다”며 “이는 끔찍한 상황으로 우리는 북한에 대한 지원을 끊은 남한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이 이 같은 상황을 완화할 수 있도록 돕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카터 전 대통령과 함께 방북하는 마르티 아티사리 전 핀란드 대통령, 그로 브룬트란트 전 노르웨이 총리,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 등 3명의 전직 국가 지도자들이 함께했으며 카터 일행의 방북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각국 취재진 100여명이 몰려들었다.


카터 대통령은 북한 제재와 관련해 “나라 전체에 대한 제재가 이뤄질 때 대부분의 경우 일반 국민이 가장 큰 고통을 겪고 지도자들은 가장 적은 고통을 받게 된다”며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와 관련해 로빈슨 전 대통령도 “유엔의 최근 조사결과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350만명이 기근에 매우 취약한 상태로 분류되고 있다”며 “여성과 아이들, 노인들이 정치적인 이유로 이 같은 고통을 겪지 않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카터 전 대통령은 “북한에서 누구를 만나게 될지는 모르지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김정은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을 만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카터 전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에 다녀온 뒤 그들(북한)이 말한 것을 최대한 정확히 전할 것”이라며 “우리가 평양에서 어떤 경험을 하게 될지에 대해 미리 선입견을 갖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카터 전 대통령은 “디 엘더스는 협상자의 위치에 있지 않고 조정자도 아니다”라며 “우리는 발견한 것들을 앞으로 접촉할 지도자들과 나누려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카터 전 대통령 등 엘더스 회원들은 연합뉴스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면담 여부는 아직 통보받지 못한 상태”라며 “김 위원장과의 면담 여부는 전적으로 북한에서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