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탈북자 평균 월수입 94만원”

국내에서 취업한 북한이탈주민(탈북자)의 월평균 근로소득이 약 94만원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통일부가 북한인권정보센터에 의뢰, 표본 추출한 탈북자 361명을 대상으로 작년 11월 실시해 24일 발표한 `2008 북한이탈주민 경제활동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취업한 탈북자의 평균 근로소득액은 93만7천원으로 파악됐다. 남성이 평균 107만원, 여성이 평균 84만5천원이었다.

또 취업자 중 월소득이 `51만~100만원’이라고 답한 사람이 42.6%, `101만~150만원’이 27.8%, `50만원 이하’가 21.6%로 각각 집계됐다.

소득 만족도의 경우 전체의 60.2%가 `만족하지 않는다(약간 불만족 31.5%, 매우 불만족 28.7%)’고 답했고 39.7%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또 조사대상자 중 21%가 부채가 있다고 답했으며 부채 보유자들의 부채 규모는 `501만~1천만원’이 27.4%, `101만~300만원’이 19.2%, `100만원 이하’가 16.4%로 각각 파악됐다.

부채의 사유로는 `본인 및 가족의 입국경비’가 50.6%로 가장 많았고 `내구재 구입'(13.6%), `주택마련'(9.9%)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탈북자의 산업별 취업자 분포는 제조업이 30.2%, 숙박 및 음식업이 18.5%, 건설업과 도.소매업이 각각 11.7%를 차지한 가운데 공공행정, 보건 및 사회복지, 금융 및 보험업, 교육서비스업 등 사무직 분야에 취업한 비율은 미미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근로 지위별로는 일용직 근로자가 42.6%로 우리나라 전체 일용직 비율(9.2%)을 크게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상시 고용 근로자가 46.9%, 자영업자 6.8%, 임시근로자가 3.1%로 각각 집계됐다.

취업한 기업의 규모별로는 종업원 10인 미만의 사업장 비율이 전체의 51.6%, 30~99명 사이가 23.6%, 10~29명 사이가 18.6%로 나타나는 등 탈북자들은 주로 소규모 기업에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직장 만족도는 `약간 만족’ 45.6%, `아주 만족’ 19%, `약간 불만족’ 24.1%, 매우 불만족 11.4%로 각각 파악됐다.

이번 조사대상자 중 경제활동인구는 49.6%인 179명이었고, 취업자는 경제활동인구의 90.5%인 162명으로 조사돼 실업률은 9.5%였다. 특히 수도권 거주자의 실업률이 14.8% 를 기록, 지방 거주자(1.4%)에 비해 높았다.

또 경제활동 참가율은 남성이 69.2%, 여성은 41.3%로 각각 나타났고 실업률은 남성이 10.8%, 여성이 8.6%로 각각 조사됐다.

이와 함께 취업한 탈북자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49.96시간으로 우리 국민 전체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 46.5시간과 큰 차이가 없었다.

이번 조사의 신뢰도는 95%, 오차율은 ±5%라고 북한인권정보센터는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