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통일단체 수사 대책위 발족

민주노동당 충북도당과 민주노총 충북지부 등 충북지역 진보단체 40여 곳이 통일단체 수사에 대응하기 위해 범시민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청주시 산남동 청주지법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사문화된 국가보안법을 앞세워 통일단체를 탄압하고 있다”며 범시민대책위원회를 통해 정부의 실정을 폭로하고 공안탄압에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4.29재보궐 선거의 민심을 공안정국으로 돌파하려 한다면 큰 오산”이라며 “정부가 민간통일운동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구속자들을 석방하지 않으면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회견문 낭독에 앞서 `공안탄압’과 `국가보안법’ 등이 적힌 얼음을 돌망치로 깨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지난 9일 충북지방경찰청과 국가정보원 충북지부는 북한을 찬양하는 이적표현물을 인터넷에 게재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를 받고 있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충북본부 집행위원장 장모씨 등 3명을 구속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