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취임 후 첫 전방시찰…”北도발 철저 응징”

최윤희 신임 합참의장은 17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중부전선 최북단 육군 부대를 시찰,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최 의장은 이례적으로 비무장지대(DMZ)에 위치한 GP(초소)를 순시한 뒤 “최전방에서 조국 수호에 헌신하는 장병들을 만나고자 제일 먼저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최 의장이 방문한 GP는 북한군 초소와 600m밖에 떨어져있지 않아 적 초소와 군사분계선 지역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아군 GP의 북쪽 GP는 지난 6월 김정은이 방문했던 곳이다.


이날 최 의장은 “적이 도발한다면 주저함 없이 도발 원점은 물론 지휘·지원세력까지 신속·정확·충분하게 응징하라”면서 “적은 반드시 내 앞으로 도발해 올 것이라는 정신 자세로 완벽한 감시·경계태세를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최 의장은 이날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과 첫 전화통화를 갖고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북한 도발억제를 위해 만반의 공동대비태세를 유지하자”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현안에 대한 논의와 협력 체계를 강화하자”고 말했다.


이에 뎀프시 의장은 “최 의장이 어려운 시기에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 것을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면서 “현재 한미의 동반자 관계는 어느 때보다도 공고하다. 앞으로도 돈독한 신뢰와 동맹관계가 지속 유지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답했다.